정부 “이번주 코로나19 진정 안되면 거리두기 3단계 검토”

정부가 코로나19의 재확산 상황과 관련해 “만약 이번 한 주간 확산 추세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방역당국으로서는 3단계로의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수는 387명으로 400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100여명에 가까운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감염 확산세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 지난 한 주간 국내 발생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68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 비율도 약 20%에 달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방역망 내 관리비율 역시 80% 밑으로 떨어져 방역통제력이 상당히 약화된 상황으로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재유행이 본격화되는 문턱에 서 있다”고 언급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상황을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이날 0시 기준 전국으로 확대했다.

윤 반장은 “수도권에 적용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일주일 정도 지난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만약 이번 한 주간에도 진정되지 않는다면 방역당국으로서는 3간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단계 격상은 필수적인 사회적·경제적 활동을 제외한 모든 일상활동의 정지를 의미하며 경제활동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과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결과를 줄 수밖에 없다”며 “지금의 수도권발 확산세를 확실히 잠재우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각별한 주의와 동참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의사단체 집단휴진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모든 문제는 추후에 논의하기로 하고 지금은 진료현장으로 복귀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 어떠한 조건도 내걸지 않고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이후 의료계와 논의를 하며 추진하겠다고 이미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계의 집단휴진은 어떠한 책임도 잘못도 없는 환자와 국민들에게 피해를 야기시킬 수 있다”며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 정부와 의료계는 같은 사명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 방역총괄반장은 “수도권발 감염확산 위기가 진정될 수 있을지 이날부터 앞으로의 한 주가 매우 중대한 기로가 될 것”이라며 “지난 3월 대구·경북, 5월 이태원발 감염 확산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던 경험을 복귀하면서 긴장의 끈을 다시 고쳐 매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길어지는 위기상황으로 국민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긴장감 역시 약화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이라며 “국민 여러분들의 동참을 절실히 호소드린다. 정부 역시 더욱 긴장해 확산을 차단하고 환자치료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REPORTER

   Kim Minyeong

이메일 : corelynx@corelynx.caf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