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 맛나는 우유” 조직적 ‘악플’…남양유업 압수수색·회장 입건 YTN

280만 명이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지난해 상반기 올라온 게시물들입니다.

매일유업에서 나온 유기농 우유의 성분이 의심된다, 아이에게 먹인 걸 후회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생산 목장과 원전의 거리가 가깝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하고, 또 다른 커뮤니티에는 같은 우유에서 쇠 맛이 난다는 글도 올라왔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이 같은 비난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는걸 수상하게 여긴 매일유업은 주요 아이디 4개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매일유업 관계자 : 대리점주 분들이나 이런 분들이 왜 제품에 대해서 비방하는 허위사실들을 가만히 두느냐고 요청을 하셔서 4개 아이디에 대해서 고소를 진행하게 됐고요.]

3개월 동안 수사 끝에 단순 악플러 소행이 아니라는 단서를 잡은 경찰은 지난해 7월, 남양유업의 홍보대행사를 두 차례 압수수색 한 데 이어 남양유업 본사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이디 50개가 노골적인 비난 게시글 70여 개를 올린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모두 경쟁사의 매출 1위인 유기농 우유를 깎아내리는 내용이었습니다.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에 돈을 준 것도 확인했습니다.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070106511972“쇠 맛나는 우유” 조직적 ‘악플’…남양유업 압수수색·회장 입건[앵커]남양유업이 경쟁사 우유 제품을 깎아내리기 위해 홍…www.ytn.co.kr

REPORTER

   Kim Minyeong

이메일 : corelynx@corelynx.caf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