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정비 ‘따릉이처럼 특정장소에’

서울시가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정비에 나서면서 아무 곳에서나 대여 및 반납이 가능한 현행 ‘독리스’ 방식 대신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처럼 특정 장소에만 주차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주차위반 기기의 견인 비용을 사업자에게 부과하는 근거 조례도 신설할 예정이다. 이용자에 대한 운전면허 실시간 인증도 필수화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전동킥보드 사업자들은 신생 산업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 자칫 신규 서비스를 제한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전동킥보드 사업 정비 방안을 각 공유킥보드 서비스 업체에 전달했다. 18일 주요 업체들을 모아 간담회를 열고 업계 의견을 수렴한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주요 15개사가 운영하고 있는 전동킥보드 대수는 약 1만7000대다. 서울시는 향후 운영 대수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중장기 발전 방안을 찾자는 입장이다. 시민들의 단순 불편 민원뿐만 아니라 도로교통 안전에 미칠 영향이 갈수록 커질 수 있다는 점을 반영했다.

그러나 서울시 정비안 가운데 ‘지정구역 주차’ 도입에 대해서는 업계의 반발이 크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지정 구역 외 기기 대여·반납이 원천 봉쇄되기 때문이다.

https://www.etnews.com/20200317000181서울시 “지정 장소 주차하라” vs 공유킥보드 “활성화 저해 우려”서울시가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정비에 나서면서 아무 곳에서나 대여 및 반납이 가능한 현행 독리스 방식 대신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처럼 특정 장소에만 주차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주차위반 기기…www.etnews.com

REPORTER

   Kim Minyeong

이메일 : corelynx@corelynx.caf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