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를 위협하는 ‘코로나-19’ 미국서만 7천명 밤새 1천명 이상 급증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7천 명을 넘어섰다고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오전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를 7천111명으로 집계했다. 밤새 1천300여 명이 늘어난 수치다.

감염자 중 사망자는 117명으로 늘었다.

또 전날 마지막까지 코로나19 환자가 나오지 않았던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첫 양성 환자가 나오며 코로나19는 미국의 50개 주와 수도 워싱턴DC 전역으로 확대된 상황이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7천324명으로 집계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코로나19 환자 수가 2천382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 중 549명은 병원에 입원해 있다.

뉴욕주는 미국의 50개 주 가운데 가장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은 주가 됐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처럼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대응을 강화한다며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체와 가게는 직원의 절반 이하만 출근하도록 하는 새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가 있는 네바다주 스티브 시솔락 주지사는 이날부터 모든 카지노와 도박장의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WP는 약 100년 전 네바다주에서 카지노가 합법화된 이래 카지노가 문 닫는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네바다주의 카지노·호텔·관광 산업 규모는 680억달러(약 86조2천억원)에 달한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319007000091?input=1195m미국 코로나19 환자 7천명 넘어…밤새 1천300여명↑ 급증세 | 연합뉴스미국 코로나19 환자 7천명 넘어…밤새 1천300여명↑ 급증세, 정성호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03-19 03:04)www.yna.co.kr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환자 7천명 넘어…밤새 천300여명↑ 급증세 KBS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7천 명을 넘어섰다고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CNN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를 밤새 천300여 명이 늘어난 7천111명으로 집계했습니다. 감염자 중…

美 확진자 7천명 넘어…라스베가스 카지노도 ‘스톱’ TV조선 

환자 급증에 대비해 미국 서부와 동부엔 대형 군 병원 선박도 한 척씩 배치합니다. 백악관은 한국과 중국은 발병곡선의 끝에 있다며 이를 참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데보라 벅스 / 미 백악관 코로나19 TF 조정관…

REPORTER

   Kim Minyeong

이메일 : corelynx@corelynx.caf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