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허위신고로 밝혀져

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것처럼 경찰에 허위 신고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9일 자신이 우한 폐렴 증상자인 것처럼 허위 신고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로 A(24)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우한 폐렴에 걸린 것 같다고 112상황실에 거짓 신고한 혐의다.

A씨는 경찰에 “여자친구와 중국에 다녀왔다. 이후 신종 전염병 증상이 있는 것 같다”고 거짓말했으며, 인적사항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주장대로 주민등록 조회를 했으나 인적사항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REPORTER

   김 민영

이메일 : win1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