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골든 서클

대한민국이 사랑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가장 완벽하고 새로운 컴백을 알리다!
 
 2015년 대한민국을 비롯한 전세계에 젠틀맨 스파이 신드롬을 일으킨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완벽하게 업그레이드된 속편 <킹스맨: 골든 서클>로 돌아온다.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역사를 새로 쓴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는 귀환을 알림과 동시에 대한민국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의 중심에 섰다. 그만큼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흥행 기록은 센세이셔널했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2015년 2월 개봉해,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 누적 612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2월 개봉 외화 중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매튜 본 감독 작품 중 최고 흥행을 기록한 것은 물론, 스파이 액션 장르의 대명사인 <007> 시리즈의 스코어까지 뛰어 넘으며 새로운 대세를 확립했다. 특히 대한민국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전세계 관객동원 3위를 기록했으며 수익은 전세계 2위를 기록해, 배우들과 감독의 감사 인사가 이어지기도 했다.
 
 그런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를 탄생시킨 오리지널 제작진들이 스파이 액션의 새로운 시대를 공고히 할 전망이다. 재기발랄한 연출과 위트 넘치는 스타일로 정평 난 매튜 본 감독이 자신이 창조한 <킹스맨>의 세계관을 직접 확장했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속편을 만들지 않기로 유명한 매튜 본 감독이 첫 번째로 연출하는 시리즈 속편인 만큼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매튜 본 감독은 “어느 날 아침 모든 스토리라인이 머릿속에서 완성된 채로 눈을 떴다”는 회상과 함께, 첫 장면부터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액션과 스타일이 가득한 새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각본을 맡았던 제인 골드먼이 이번 <킹스맨: 골든 서클>의 타이트한 스토리 역시 책임진다. 원작자 마크 밀러가 창조한 코믹스의 세계를 영화적으로 재창조한 그는, 이번 영화로 소개하게 되는 두 개의 새로운 집단과 기존 킹스맨의 유기적인 연결, 흥미롭고 치밀한 이야기까지 또 한 번 전설이 될 ‘미친 플롯’을 만들어냈다.
 
 제작자 데이빗 레이드, 아담 볼링 등이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에 이어 다시 한 번 합류한 것은 물론, 젠틀맨 스파이들의 맞춤 수트를 완성한 아카데미 노미네이트 경력이 있는 디자이너 아리안느 필립스 역시 함께 한다. 이번 영화로 합류한 배우 줄리안 무어는 특정 시대의 스타일을 살리면서도 동시에 시대에 구애되지 않는 스타일을 구현한 아리안느 필립스에게 “정말 훌륭하다”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젖힌 제작진이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 만든 <킹스맨: 골든 서클>로, <킹스맨>이 <킹스맨>을 넘는 장관을 보여줄지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REPORTER

   Kim Minyeong

이메일 : corelynx@corelynx.caf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