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숙·정종철, 임산부+반려견 위한 3억 원대 ‘전원주택’ 찾기 나서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개그맨 정종철과 김숙이 반려견을 위한 마당 있는 집을 찾는 의뢰인을 위해 출격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날 방송에서는 대형견을 키우는 임산부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반려견과 함께 빌라에서 거주 중인 의뢰인 부부는 12월 말 출산을 앞두고 갓난아이와 반려견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집을 찾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방이 3개 이상이고 반려견이 뛰어 놀 수 있는 마당이 있는 집을 원했다. 현재 경기도 양주시에서 살고 있는 의뢰인들은 출산 후 아내의 복직을 고려해 아내의 직장이 위치한 경기도 포천시로 이사를 희망했으며, 남편 직장까지 차량으로 1시간 이내에 있는 곳을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최대 3억 5천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집 구하기에 앞서 최근 살림왕 옥주부로 거듭난 개그맨 정종철은 천만 배우 류승룡과 의외의 인맥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현재 뛰어난 손재주로 공방을 운영 중인 정종철은 “류승룡은 우리 공방의 막내”라며, “과거 그릇 가게에서 우연히 만난 류승룡에게 도마를 선물했는데 이후 우리 공방으로 찾아왔다”고 밝혔다. 정종철은 공방 멤버가 되기 위한 자격 조건을 묻는 질문에 “현재 비공개로 운영 중이라 아무나 올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혹시 (정종철) 닮으면 갈 수 있나요?”라고 물었고 정종철은 “너는 올 수 있어”라며 즉각 대답해 닮은꼴 특혜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덕팀의 코디로 김숙과 함께 출격한 정종철은 ‘옥주부’라는 별명답게 매물을 보는 시각부터 남달랐다고 한다. 주방 싱크대의 너비를 일일이 체크하는가 하면, 싱크대 상판과 도마의 목재까지 정확히 맞췄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테라스의 데크 바닥이 ‘방수 코팅 목재’로 되어 있어 물과 휨에 강해서 막 쓰기 좋고, 화장실의 벽면은 자동차 범퍼에 사용되는 ‘FRP 마감재’로 되어 있어 물때가 잘 끼지 않는다고 전문적인 지식을 쏟아내 모두를 감탄케 했다고.

한편,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홍현희 그리고 슬리피가 출격한다. ‘홈즈’ 초창기 자신의 반려견 ‘퓨리’와 동반 출연해 큰 활약을 펼친 슬리피는 이번에도 역시 특별 검수 요원 ‘퓨리’와 함께 매물 검수에 나선다.

대형견 키우는 임산부 가족을 위한 포천 매물 찾기는 오는 8일 밤 10시 3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댓글 남기기